내년 6조 예산안 놓고 道-도의회 막판 줄다리기
내년 6조 예산안 놓고 道-도의회 막판 줄다리기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12.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행부, 동의·부동의 고심…조정 결과 관심

약 6조원에 달하는 제주특별자치도의 내년도 예산을 놓고 집행부와 제주도의회 간 막판 줄다리기가 이어지면서 예산안 조정 결과가 주목된다.

특히 제주도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에서 도의회에서 조정된 예산 규모가 500억 가까이 되는 것으로 전해지면서 제주도가 어느 정도 수용할지 여부가 관심사다.

12일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송영훈, 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남원읍)에 따르면 각 상임위원회에서 계수조정을 거쳐 올라온 제주도 예산안에 대해 지난 일부터 심사를 진행했고, 최근 제주도로 예결위 계수조정안을 전달했다.

제주도가 편성안 내년도 예산안 5조8229억원 가운데 교육위원회를 제외한 5개 상임위원회 예산심사에서는 379억원 규모의 예산이 조정(증·감액)됐다.

이와 함께 예결위 심사에서는 약 100억원 규모의 예산이 손질된 가운데 현재 제주도가 조정된 예산안을 검토하고 있다.

복수의 의원들에게 확인한 결과 예결위에서 손질된 예산 대부분은 증액예산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이 때문에 제주도에서는 상당수의 예산에 대해 동의·부동의 여부를 놓고 고심이 깊은 상황이다.

아울러 제2공항 갈등 해소 특별위원회 활동에 필요한 용역비(3억원) 확보가 무산된 가운데 의회에서 사무관리비(2억1700만원) 증액도 요청, 이에 대한 제주도의 동의 여부도 관심사다.

당초 이 예산에 대해 제주도가 부동의 할 경우 도와 집행부간 예산 갈등 우려도 있었지만 크게 문제가 되지는 않을 전망이다. 특위에서는 내년도 본예산에 포함도지 못할 경우 3차 추경때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송영훈 예결위원장은 “제주도에서 부동의 할 사업들이 많을 것으로 본다. 부동의 예산에 대해서는 약간의 협의가 이뤄져야 하겠지만 부동의 부분은 제외하고 논의(의결) 해야 한다”고 말했다.

강만관 제주도 예산담당관은 “예결위에서 조정된 게 많다. 증액사업이 많아 도에서 받을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을 걸러야 한다. 검토가 길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진행 중인 예산 줄다리기가 마무리되고 예결위를 통과하면, 오는 16일 오후 2시 열리는 제378회 제2차 정례회 제6차 본회의에서 내년도 제주도 예산안이 최종 의결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