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레이스 본격화…관심 가져야
4·15 총선 레이스 본격화…관심 가져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9.1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월 15일 치러지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예비후보자 등록이 어제부터 시작됐다. 예비후보자는 선거사무소 설치, 선거운동용 명함 배부, 어깨띠 또는 표지물 착용, 본인이 전화로 직접 통화하는 방식의 지지 호소 등을 통해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부의 중간평가 성격을 지니고 있다. 따라서 그 결과는 국정 운영은 물론 2022년에 실시하는 대통령 선거에도 지대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본다. 이러다 보니 선거법 개정 자체도 정당 사이의 이해관계로 난항을 겪고 있다.

제주로서도 4·15 총선은 제2공항과 제주 신항 등의 굵직한 사업 추진에 따른 갈등을 푸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할 국회의원을 뽑는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특히 제17대 선거부터 20대 선거까지 제주시갑·제주시을·서귀포시 등 3개 선거구에서 이어져 온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계열 후보들의 전승이 계속될지, 아니면 야권이 입성에 성공할지도 관심사다. 여기에 일부 선거구에 국한한 것이지만, 제주도의원 재·보궐선거도 함께 치러진다. 그만큼 유권자 개인이나 지역적으로도 중요한 선거라 할 수 있다.

도내 선거구에서 누가 예비후보로 뛸 것인지는 대부분 확인됐다. 물론 ‘깜짝 후보’가 등장할 수도 있지만, 지금까지 거론된 후보군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으리라고 전망한다. 예비후보들은 1차 관문인 당내 경선 등을 통과하기 위해 유권자들을 상대로 총력전을 펼칠 수밖에 없다. 그 때문에 부정·탈법의 유혹에 빠질 수도 있다. 스스로 경계해야 한다. 유권자들도 이제부터 후보 검증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언론의 역할도 중요해졌다. 제주新보는 올바른 선거 문화와 공정한 선거 보도 정착에 앞장설 것을 다짐한다. 예비후보자 등록에 맞춰 특별취재팀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특히 언론 4사(제주新보, 제주MBC, 제주CBS, 제주의소리) 업무 협약을 통해 여론조사와 정책토론회를 실시하고, 선거보도자문단과 도민 참여단을 가동할 방침이다. 모두는 누가 제주를 위해 일할 만한 인물인지 평가하는 데 주저하면 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