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23일 방중…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文 대통령, 23일 방중…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2.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진핑 주석·아베 신조 총리와 각각 정상회담
한반도 문제 분수령…한중관계 발전·한일관계 개선 모색 기대

문재인 대통령은 23일부터 24일까지 12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해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한편 중국 시진핑 주석, 일본 아베 신조 총리와 각각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에 따라 교착상태에 놓인 한반도 문제, 한중관계 발전 및 한일 관계 개선의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먼저 방중 첫날인 23일 베이징에서 시 주석과의 회담을 통해 한중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 필요성에 대해 정상 차원의 공감대를 재확인하고, 양국 간 교류·협력을 더욱 활성화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최근 한반도 정세에 관해 의견을 교환하고, 한중 간 소통과 협력을 증진하는 방안에 대해서 논의한다.

한중 정상은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한반도 배치를 둘러싸고 불거진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해법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어 3국 정상회의가 열리는 쓰촨성 청두로 이동, 리커창 중국 총리와 양자 회담을 갖고 한중 간 경제·통상·환경·문화 등 실질 분야에서의 협력을 제고해 나가는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24일에는 아베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철회,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 등 한일관계 정상화를 놓고 머리를 맞댄다.

한편 한중일 정상회의는 24일 오전 ‘3국 협력 현황 평가 및 발전 방향’, ‘지역 및 국제 정세를 주제로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대해 설명하고, 중국과 일본 양국의 건설적인 기여도 당부할 예정이다.

이어 3국 공동 언론발표와 정상 환영오찬이 진행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일중 정상회의는 2년 반 만에 도쿄에서 개최된 작년 제7차 정상회의에 이어, 2년 연속으로 개최되는 만큼 3국 정상회의의 정례화, 3국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협력을 보다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