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불모지서 나눔의 아름다움 전하는 이만수 전 감독
야구 불모지서 나눔의 아름다움 전하는 이만수 전 감독
  • 고시연 기자
  • 승인 2019.12.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오스서 최초의 야구단인 라오j브라더스 창단해 나눔 실천
“나누면서 사는 삶에 만족, 라오스 야구계 발전 위해 노력할 것”

현역시절 1982년부터 1997년까지 16시즌 동안 삼성라이온즈에서 포수로 활약하며 홈런왕 포수로 이름을 떨치고 은퇴 이후 SK와이번스 감독으로 활동한 헐크이만수 전 감독.

이 감독은 현역 선수시절 야구 불모지인 동남아에서 야구 선수를 육성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2016헐크파운데이션을 창립하고 라오스 최초의 야구단 라오j 브라더스를 창단해 라오스 청소년들에게 야구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21일 김만덕기념관에서 강연을 하기 위해 제주를 찾은 이 전 감독은 앞서 진행된 제주보와의 인터뷰에서 어떻게 해외에서 재능기부를 펼치게 됐냐는 질문에 SK와이번스 감독직에서 물러나게 되면서 약속했던 라오스 야구 재능기부를 실천에 옮기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야구 불모지인 라오스에서 처음 선수들을 모집할 때 빵과 물을 주겠다고 하니 신발도 신지 않고 달려 온 아이들도 더러 보였다그만큼 열악한 환경이지만 열심히 하려는 의지를 보이는 지원자들을 추려 유니폼 및 물품 등을 지원해 지금 야구단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라오스는 사회주의 국가이기 때문에 희생번트, 희생플라이 등 타석에서 희생해서 팀에 도움을 주는 플레이를 이해하지 못해 문화 차이를 극복하는 것이 힘들었다그래도 노력하니 아이들도 나를 선생님이라고 하면서 믿고 따라줘서 만족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 감독이 생각하는 나눔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선수와 감독으로 활동할 때 명예, 재물, 인기 등을 움켜 잡기만 했는데 감독직에서 물러나 보니 다 내려놓고 움켜 잡았던 것들을 펼 수밖에 없었다나눔은 대리만족이며 빠져나간 것 보다 더 많은 것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장기적으로 투자하고 육성해 20년 후 쯤에는 아시아 대회 및 세계 대회를 유치할 수 있는 환경을 라오스에 조성하고 싶다올해 라오스 야구장 한 면이 완성되는데 앞으로도 많은 노력과 힘을 기울여 라오스의 야구 발전에 이바지하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