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일 ‘향후 10년 협력 비전’ 채택”
“한중일 ‘향후 10년 협력 비전’ 채택”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12.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제8차 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
3국 협력 정례화 계기 마련...내년에 한국서 개최
한중일 정상회담을 마친 리커창 중국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쓰촨성 청두 세기성 국제회의센터에서 공동 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한중일 정상회담을 마친 리커창 중국 총리가 24일(현지시간) 쓰촨성 청두 세기성 국제회의센터에서 공동 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4한중일 3국은 향후 103국 협력 비전을 채택했다동아시아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시대를 열고, 지속가능한 세계를 선도하는 이정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국 청두의 세기성 국제회의센터에서 열린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 직후 가진 공동언론발표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3국 협력 정례화의 중요한 계기를 마련했다. 내년엔 한국이 이어서 3국 정상회의를 개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3국이 협력 정상화의 중요성과 함께 3국 협력 사무국의 역량 강화와 3국 협력기금 출범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뜻깊다한중일 각각의 양자 관계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더욱 노력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3국 국민의 행복을 위해 국민의 삶과 직결된 분야의 협력을 증진하기로 했다평창에 이어 도쿄와 베이징에서 연달아 올림픽이 개최된다. 동북아 릴레이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할 것이며 사람, 교육, 문화, 스포츠 교류를 확대해 신뢰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앞으로도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한반도의 평화가 3국의 공동 이익에 부합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고, 북미 대화의 조속한 대화를 통해 비핵화와 평화가 실질적으로 진전되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는 중한일 FTA(자유무역협정) 협상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또한 모바일 결제 표준화 분야의 협력을 검토할 것이다. 이것을 통해서 3국의 관광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구체적인 협력 분야로 환경문제, 고령사회, 인적 교류를 제기했다고 언급했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