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중도 보수 통합에 힘 보태겠다"
원희룡 "중도 보수 통합에 힘 보태겠다"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1.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박형준 통추위원장 요청에 참여 의사 밝혀

4월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중도·보수통합을 추진하고 있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위원장 박형준)에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박형준 위원장은 21일 오전 제주도청을 방문해 무소속인 원희룡 제주지사를 만나 보수세력 통합에 참여를 요청했다.

박 위원장은 “대한민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희망을 줄 수 있는 대안세력을 만드는 데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거기서 중심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 원 지사의 힘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미래의 가치를 대변할 수 있는 많은 지도자급 인사들을 모셔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원 지사는 항상 미래에 대한 관심이 많고 대한민국이 뭘 먹고 살아야 하는지, 어떤 일을 어떤 전략을 갖고 대한민국을 살려나가야 하는지에 대한 상당한 지혜와 통찰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원 지사는 면담에서 “숙고하겠다”며 즉답을 피했지만 이날 오후 서면으로 입장문을 내고 참여 의사를 밝혔다.

원 지사는 “박형준 위원장이 보수의 혁신과 미래세대에 희망을 주는 역할을 해달라는 요청을 주신 데 대해 우선 감사드린다”며 “현재 혁신통합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중도 보수 세력의 통합과 신당 창당 움직임에 적극 공감한다. 저 역시 이런 흐름에 미력하나마 힘을 보태겠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혁신과 통합의 노력이 설 명절을 맞는 국민들에게는 기대와 희망을 주고, 대한민국의 앞날에 새로운 변화를 일으키는 바람이 되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