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간 대설경보…1100도로 등 차량 통제
산간 대설경보…1100도로 등 차량 통제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남·서부 대설주의보…산간 대설경보, 최고 30㎝ 눈 예보

한라산을 비롯해 제주 산간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대설경보가 발효됐다. 제주시와 서귀포시를 연결하는 일부 도로는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7일 오전 530분을 기해 제주 남부와 서부지역에 대설주의보를 발표했다. 또 산간에 내려졌던 대설주의보를 대설경보로 대치했다.

오전 6시 현재 1100도로 전 구간은 눈이 내려 도로가 결빙되면서 대형 차량은 월동 장비를 갖춰야 운행할 수 있고, 소형 차량 출입이 통제됐다.

5·16도로 전 구간과 남조로 전 구간, 비자림로 516도로 교차로산굼부리 구간에서는 소형 차량의 경우 월동 장비를 갖춰야만 운행할 수 있다.

전날부터 내린 눈으로 이날 오전 530분까지 적설량을 보면 한라산 진달래밭 38.3, 윗세오름 27, 어리목 10, 강정 2.9, 금악 2.8, 유수암 1.2, 성산수산 0.3등이다.

제주기상청은 18일 아침까지 산지에 10~30의 많은 눈이 내려 쌓이겠고, 해발고도 200이상 중산간 지역은 5~10, 해안지역도 1~5의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경우 월동장비를 갖춰야만 운행할 수 있다.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현재 제주도 전역은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해상에도 풍랑특보가 발효돼 18일까지 바람이 초속 10~20로 강하게 불고, 물결도 2~5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17~18일 출퇴근 시간에 한라산 횡단도로와 중산간 이상 도로는 결빙되는 곳이 있어서 운전자들은 월동 장비를 갖춰야 한다강풍 등 궂은 날씨로 항공기 연결편에 차질이 있을 수 있어서 공항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