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국회서 공식 출범
미래통합당, 국회서 공식 출범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2.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첫 최고위원회의서 “진정한 혁신이 나라 세우기 충분조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등 최고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등 최고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등이 모인 미래통합당(약칭 통합당)4·15 총선을 58일 앞둔 17일 국회에서 출범했다.

보수정당의 통합은 20171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새누리당이 분열한 이후 3년여 만이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출범식 직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등 최고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원 지사는 첫 최고위원회의에서 통합은 새로운 출발이고, 대한민국이 제대로 가기 위한 필요조건을 이뤘다하지만 국민은 과거 야당의 모습에서 많은 실망을 하셨기 때문에 걱정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만들어가야 할 미래의 기준에 맞는 진정한 혁신이 충분조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일선 현장에서 다양한 정치적 견해를 가진 국민 의견을 들으면서 느꼈던 민심의 요구들을 새로운 미래통합당 안에 불어놓고 행동으로 실현해나갈 수 있는 방법을 함께 맞대겠다혁신의 발걸음을 게을리하지 않는 흐름을 더 촉진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황교안 대표는 미래를 열어가는 통합, 함께하는 통합, 더욱 겸손하게 국민의 삶 속으로 파고들 것이라며 민생회복의 전초기지가 되겠다. 민생의 승리, 국민의 승리라고 하는 각오로 반드시 압승을 이루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통합당의 현역 의원은 113명으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129)에 이어 원내 2당이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