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이래서야 상생 발전할 수 있나
혁신도시 이래서야 상생 발전할 수 있나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2.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도시 조성은 뭐니 뭐니 해도 지역 발전을 견인하자는 취지다. 하지만 제주혁신도시의 민간기업 이전율이 전국 꼴찌인 데다 지역인재 채용률 등이 극히 저조하다고 한다. 그제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전국 혁신도시의 현황 자료를 보면 제주혁신도시가 모든 면에서 뒤처져 있다. 이래서야 과연 본래의 기능과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

먼저 눈에 띄는 건 9개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고용 부문이다. 제주의 경우 지난해 지역인재 채용률은 9.4%로 전국 평균 15.4%보다 낮았다. 채용인원 64명 중 지역 출신은 고작 6명뿐이다. 정부 권고사항인 35%에 크게 못 미치는 것으로 매우 실망스러운 결과다. 지역물품 구매율도 4.9%(23억원)에 머물렀다. 전국 평균 13.4%에 비해 턱없이 모자란 수치다.

기대에 어긋난 건 그뿐만이 아니다. 제주혁신도시 내 클러스터용지 100% 분양에도 이곳에 입주한 민간기업은 단 1곳도 없다. 곳곳이 공터로 남아있는 상태다. 전국 혁신도시에 입주한 1424개사와 비교하면 많이 대비된다. 제주 입주 공공기관들이 납부한 지방세도 작년 91억원에 그쳐 부산지역 906억원의 10분의 1 수준이다.

사정이 이러다 보니 제주혁신도시가 본래 취지에 맞게 지역경제의 새 거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걱정이다. 내용 면면을 볼 때 실망감을 금할 수 없기에 하는 말이다. 그 성과를 보이려면 꼭 필요한 게 상생 협력이다. 그 첫 단추가 일자리 창출 등 지역 기여도라고 본다. 지방대생 고용과 지역생산품 구매 등을 통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어서다.

작금의 평가를 보면 제주혁신도시의 성과는 전국 최하위권이다. 이제라도 걸림돌이 무엇인지 짚어보고 해결책을 서둘러야 한다. 인구 유입과 일자리 창출 등 파급효과를 극대화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바로 이 부분에서 제주혁신도시의 성패가 가늠될 것이다. 제주도와 지역사회도 입주 기관들이 안착할 수 있도록 교육환경과 정주여건 개선에 적극 힘써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