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판악 주변 주·정차 단속 왜 유예하나
성판악 주변 주·정차 단속 왜 유예하나
  • 고동수 기자
  • 승인 2020.0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24일부터 실시키로 했던 한라산 성판악 주변에서의 불법 주·정차 단속을 돌연 유보키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달 1일부터 시행했던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에 대한 탐방예약제를 일시 중단한 것과 연관해 불법 주·정차 단속을 뒤로 미룬 것이다. 성급한 결정이란 판단이 든다.

한라산 탐방예약제의 일시 중단은 그래도 명분이 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국내외 관광객이 급감하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고육지책에서 비롯했기 때문이다. 한라산 보호를 위한 탐방예약제의 조기 정착도 중요하지만, 관광업계의 어려움이 자못 심각하기에 도민들도 대승적인 차원에서 수용했다.

하지만 이를 성판악 주변의 불법 주·정차 단속 유예의 사유로 내세운 것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이곳은 주말과 휴일이면 부설 주차장으론 어림도 없어 5·16도로 양쪽으로까지 차량이 넘쳐나 북새통을 이룬다. 오전부터 등반객이 하산하는 오후 시간대까지에는 거대한 주차장을 연상케 할 정도다. 교통체증은 물론 사고 우려로 사시사철 민원이 끊이지 않는다. 경우에 따라선 긴급 차량도 애를 먹을 만큼 혼잡하다.

이에 제주도가 대책으로 제시한 것이 성판악 입구에서 교래삼거리까지 4.5㎞와 숲터널 입구 1.5㎞까지 총 6㎞를 ‘주정차 금지구역’으로 지정한 것이다. 그러면서 24일부터 계도 중심의 단속을 하고, 5월 1일부터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었다. 이에 대해 도민 상당수는 만시지탄의 감은 있지만 환영했던 걸로 기억한다. 이를 유보한다고 하니 이해할 수 없다. 조변석개(朝變夕改)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다. 행정의 신뢰성과 일관성이 없어 보인다. 이 과정에서 여론 수렴을 충분히 했는지도 묻고 싶다.

성판악 주변 불법 주·정차 단속은 질서 유지 차원이다. 이를 유예한다는 것은 행정이 불법과 무질서를 방관하겠다는 것으로 오해할 수도 있다. 준비 부족 등 다른 사정이 있는지 궁금하다. 그러하지 않다면 모두에게 쾌적한 교통환경을 제공하기 위해서라도 계획대로 시행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