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도내 확진자 2명 동선 공개
제주, 도내 확진자 2명 동선 공개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같은 시간대 있던 도민 중 증상 발현시 진료소 방문 당부

도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2명 발생해 도민 사회에 비상이 걸렸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3일 확진자에 대한 동선과 다녀간 장소 등을 공개해 같은 시간대에 있었던 도민 가운데 코로나19 증상이 보이면 선별진료소를 찾아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21일 도내 첫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22세 남성은 도내 해군 비행부대에서 근무하는 장병이다. 그는 지난 13일 군복무 중 휴가를 위해 대구를 방문했다가 18일 오후 725분 대구발 제주행 비행기 티웨이 항공 TW809을 이용해 오후 821분께 제주로 돌아왔다.

그는 오후 828분 공항에서 나와 오후 831분에 택시를 탑승했고, 이어 부대에 복귀 전 편의점을 방문했다.

두 번째 확진자는 호텔에서 근무하는 대구출신 22세 여성으로 지난 13일부터 대구를 방문해 16일 낮 1210분 아시아나 OZ8125편 항공기를 이용해 제주에 도착했다.

이 여성은 이날 제주국제공항에서 버스를 타고 서귀포로 이동, 오후 150분 중문 우체국 버스정류장에 하차해 CU제주중문점을 방문했다.

다음날인 17일 이 여성은 오후 5시까지 근무를 했고, 오후 930분에는 숙소 인근 가게를 방문해 이날 자정까지 머무르다 근처 가게로 자리를 옮겼다.

이 여성은 19일 오후 1시 직원 숙소에서 셔틀버스를 이용해 출근해 근무하다 오후 344분께 택시를 이용해 중문신내과로 이동해 진료를 받았다.

중문신내과는 서귀포 열린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을 것을 권유, 이 여성은 오후 46분께 버스를 타고 서귀포 열린 병원을 방문했다.

다음날인 20일 이 여성은 낮 1241분 버스를 타고 서귀포 이마트를 방문했다. 이어 오후 130분께 510번 버스를 이용해 직원 기숙사로 이동했다. 오후 4시 편의점을 방문한 후 기숙사로 돌아갔다.

이 여성은 21일 낮 1230분 버스를 이용해 서귀포 열린병원 선별진료소로 이동했고, 1차 검사를 위해 검체를 채취하고 택시를 이용해 다시 기숙사로 돌아왔다. 이후 기숙사에 들어가기 전에 하나로마트 중문 농협점을 방문해 현금을 인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