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24일 오후 본회의 전격 취소
국회, 24일 오후 본회의 전격 취소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2.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 국회 토론회 참가...통합당 심재철 등 검사

국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24일 오후 예정됐던 본회의를 전격 취소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토론회 행사에 참가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기 때문이다.

이 행사에 참석했던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곽상도·전희경 의원은 24일 오전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심 원내대표 등은 의심 증상 없이 건강이 양호한 편이지만 확진자 옆에 있었기 때문에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심 원내대표 등은 19일 국회 토론회 참석자가 지난 2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24일 확인, 검사를 받았다.

여야는 이에 따라 이날 대정부질문 등이 예정된 본회의 순연에 합의하고 25일 이후 일정을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국회는 “19일 오후 4시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행사에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참석했다. 해당 행사 참석자는 모두 국회 안전상황실로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심재철 의원실은 당시 확진자와 심재철 원내대표는 3개 좌석이 떨어진 곳에 착석했다. 또한 악수 및 신체 접촉이 없었다선별진료소 검사 결과는 25일 오전 중에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