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다녀온 제주문예재단 직원 발열 증세
대구 다녀온 제주문예재단 직원 발열 증세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2.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부터 증상 보여…25일 문예재단 건물 방역 소독
제주문화예술재단 전경. 사진=구글맵 캡쳐.
제주문화예술재단 전경. 사진=구글맵 캡쳐.

지난 13일과 14일 대구를 다녀온 제주문화예술재단 직원 한 명이 지난 24일 오후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사에 들어갔다.

검사 결과는 25일 오후에 나온다.

현재 제주문화예술재단 모든 직원은 자가 격리에 들어갔고, 건물에 대한 방역이 진행되고 있다.

문화예술재단 관계자는 어제부터 대구를 다녀온 직원이 발열 증상을 보여 검사가 이루어지고 있고, 오후에 급하게 건물 전체 방역과 직원 자가 격리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문화예술재단 건물에는 제주학연구센터, 제주민예총, 제주예총이 입주해있다. 이 곳 입주기관 직원들도 25일 건물 방역 소식을 접해 출근하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