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3차 여론조사] 제주 주요 현안, 지역경제 활성화 최우선
[총선 3차 여론조사] 제주 주요 현안, 지역경제 활성화 최우선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3.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특별법 국회 표류 책임은 ‘여야 모두의 잘못’ 압도적
제주新보·제주MBC·제주CBS·제주의소리 3차 공동 여론조사 결과

4·15 총선을 앞두고 제주지역 유권자들은 지지 후보 결정에 가장 중요한 지역정책 현안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우선 꼽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제주4·3특별법 개정안 국회 표류에 대한 책임은 여야 모두의 잘못이라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는 제주신보와 제주MBC, 제주CBS, 제주의소리 등 제주지역 언론 4사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코리아리서치 인터내셔널에 의뢰해 제주특별자치도 3개 선거구에서 지난 16일과 173개 선거구 거주 만 18세 이상 유권자 2411(제주시갑 806, 제주시을 803, 서귀포시 802)을 대상으로 실시한 3차 공동 여론조사 결과이다.

우선 지지 후보를 결정하는데 가장 중요한 정책 현안을 묻는 질문에는 지역경제 활성화가 45.3%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지역 균형 발전(21.1%), 2공항 문제 해결(13.0%), 4·3의 완전한 해결(8.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가 8.5%이며, 모름·무응답 등 태도 유보층이 4.1%이다.

지역경제 활성화 응답자는 제주시갑 지역(50.1%), 자영업 종사자(53.4%)에서 특히 높게 나타났다.

지역 균형 발전 응답자는 화이트칼라 종사자(28.2%)에서 상대적으로 높았다.

20대 국회에서 2년 넘게 표류하고 있는 제주4·3특별법 개정안과 관련 누구의 책임이 더 크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여야 모두의 잘못이라는 응답이 절반이 넘는 64.0%에 달했다.

야당의 잘못이 크다17.5%, ‘여당의 잘못이 크다8.7%로 나타났다.

여야 모두의 잘못이라는 응답은 18~29(72.2%), 블루칼라 종사자(70.0%)에서 높았다.

야당의 잘못이 크다40(26.8%)와 화이트칼라 종사자(27.7%), ‘여당의 잘못이 크다는 농··어업·축산 종사자(19.7%)에서 각각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편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유무선 임의전화번호 걸기(RDD)와 무선전화 가상번호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각 선거구 유선 10%, 무선 90%)로 진행됐다. 표본 추출 방법은 3개 선거구 성·연령·지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법으로 이뤄졌고, 20202월 말 현재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를 기준으로 지역··연령별 가중값(셀가중)이 부여됐다. 응답률은 제주시갑 14.9%(5412명과 통화해 그 중 806명과 응답 완료·유선 5.3%, 무선 18.6%), 제주시을 14.1%(5702명과 통화해 그 중 803명과 응답 완료·유선 4.3%, 무선 18.8%), 서귀포시 13.4%(5994명과 통화해 그 중 802명과 응답 완료·유선 4.7%, 무선 16.6%)이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각 선거구 ±3.5%p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거만이 2020-03-20 19:00:43
제주 이 좁은 곳에서도 파벌이 있다. 제주 서부 민주당 도의원들이 중국인 노름판 개발할때 지역 경제 살린다고 찬성하였다. 제주시내 대형 중국 쇼핑 복합 노름판도 제주시 민주당 도의원이 찬성하였다.

그런데, 동부에 공항 만들면, 제주시 상권 죽고 서부 땅값 떨어진다고 하니,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제2공항 건설이 환경 파괴 한다고 하네. 참나.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얼마나 위선적인지..웃기는 놈들이다.

그런데, 왜 중국인 노름판 유치를 한다고 한라산 산허리를 잘라 먹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