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보] 제주 다녀간 美 유학생 코로나19 확진…지역사회 '불안'
[1보] 제주 다녀간 美 유학생 코로나19 확진…지역사회 '불안'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3.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4박5일 동안 모친 등과 제주 머물러…25일 확진돼
미국서 지난 15일 인천공항 통해 입국…제주 방문 첫날부터 오한 및 근육통

미국 유학생이 제주도를 다년 간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제주도 방역당국이 동선 파악에 나섰다.

특히 이 유학생은 지난 20일 제주를 방문할 당시부터 오한과 근육통, 인후통 등을 느낀 것으로 알려지면서 제주 지역사회에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5일 오후 5시30분 서울시 강남구 보건소로부터 제주를 다녀간 A씨(19세, 여)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0일 오전 9시05분 김포공항발 이스타항공 ZE207편으로 모친을 포함한 지인 3명과 함께 제주로 들어왔고 24일 오후까지 4박5일 동안 제주에 머물렀다.

A씨는 24일 오후 4시15분 티웨이항공 TW724편으로 서울로 돌아갔고, 이후 곧바로 강남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다.

제주도에 따르면 A씨는 강남구 보건소 관계자에게 “제주에 입도한 지난 3월 20일 저녁부터 오한과 근육통 및 인후통을 느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현재 기침, 가래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모 대학 유학생인 A씨는 제주에 입도하기 전인 지난 3월 14일 미국을 출발해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제주에 머무는 동안 렌터카를 이용해 이동했으며,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진술했다.

강남구 보건소에 따르면 A씨와 일행은 한화리조트와 해비치호텔 리조트에서 각 2박씩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는 강남구 보건소와 협업을 통해 A씨의 정확한 제주 체류 동선을 파악 중이다. 제주도는 정확한 동선이 파악 되는대로 추가로 관련 정보를 공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ruppi 2020-03-25 21:55:07
Generic are the identical clones of branded medications. The only difference in the two being the patent and the price at which it is sold. It contains the same active ingredients and match the branded drug in terms of both pharmacokinetic and <a href=http://onlinepharmacystore24.com/buy-chloroquine>chloroquine</a> pharmacodynamic properties. Be it dosage, strength, route of administration, safety, efficiancy, or use, genetics match their counterparts in all aspects.
<a href=http://buychloro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