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창명·박정숙씨, 제26회 탐라문화상 수상자 선정
오창명·박정숙씨, 제26회 탐라문화상 수상자 선정
  • 제주신보
  • 승인 2020.03.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예술부문 수상자 오창명씨
효행부문 수상자 박정숙씨
오창명씨                          박정숙씨
오창명씨                                                박정숙씨

오창명·박정숙씨가 제26회 탐라문화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재단법인 고··부 삼성사재단(이사장 고정언)은 제26회 탐라문화상 수상자로 문화예술부문에 오창명씨, 효행부문에 박정숙씨를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

문화예술부문 수상자 오창명씨는 제주어와 제주 지명, 제주 역사 및 문화 연구에 매진해 제주어 사전’, ‘제주도 오름과 마을 이름 연구’, ‘탐라순력도 탐색등 많은 저서를 집필했으며, 대학 강단과 부설기관에서 후진 양성과 학술 연구에 진력하는 한편, 제주특별자치도 문화재 위원, 제주문화융성위원회 위원, 곶자왈 공유재단 위원, 제주어 보전 육성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탐라문화의 계승과 제주 지역 문화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효행부문 수상자 박정숙씨는 남편이 사업실패와 뇌경색으로 쓰러진 후, 아들마저 교뇌출혈로 쓰러져 남편과 아들이 같은 중환자실에 누워 있는 상황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10여 년 이상 남편과 아들을 간호하며 헌신적으로 가정을 지키고 있는 모범 주부이자 훌륭한 어버이로 지역 사회의 귀감이 되고 있다.

고정언 재단 이사장은 앞으로도 탐라문화상이 향토 문화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상식은 내달 10일 삼성사 춘기대제 종료 후 삼성혈 경내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