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노동자 생존권 보장 정책 수립·시행해야”
“제주지역 노동자 생존권 보장 정책 수립·시행해야”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3.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본부, 30일 기자회견서 주장
민주노총 제주본부는 30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제주지역 노동자 생존권 보장을 위한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도정에 제주지역 노동자 생존권 보장 정책을 수립·시행 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코로나19는 개인의 생명권을 위협할 뿐만 아니라 기존의 경제체계까지 무너뜨리고 있다”며 “정부와 제주도가 연일 경제위기 대응정책을 쏟아내고 있지만, 노동력을 팔아 생존을 유지해야 하는 노동자들에게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이어 “비정규직과 특수고용, 영세사업장 노동자 등 제도권 밖에서 배제돼 온 노동자들의 피해는 가늠하기조차 어려울 지경”이라며 “코로나19를 빌미로 사실상의 정리해고인 권고사직이 강요되고, 불법적인 강제 무급휴직과 연차소진이 다반사가 돼 버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동자들에게 필요한 것은 중앙정부와 제주도의 통계와 치적이 아니라 차별과 배제, 소외되지 않는 실질적인 지원과 살아남을 수 있는 권리의 보장”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