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호 "4·3특별법 개정...미군 자료 비밀해제 요청해야"
송재호 "4·3특별법 개정...미군 자료 비밀해제 요청해야"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4.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총선 제주시갑 선거구 기호1번 송재호 후보(더불어민주당)은 3일 “4·3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추가 신고 상설화, 유가족 치유·복지시설 설립에 대한 법적 근거 마련 등의 국가 지원을 위해 먼저 제주4·3특별법을 반드시 개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 후보는 4·3희생자 추념식이 열린 3일 ‘4·3 메시지’를 내고 “72년이 지났지만 우리에게는 아직도 끝내지 못한 숙제가 있다”며 “4·3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추가 신고 상설화, 유가족 치유·복지시설 설립에 대한 법적 근거 마련 등의 국가 지원을 위해 먼저 제주4·3특별법을 반드시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 후보는 이어 “제주4·3평화재단 미국자료조사팀이 제주4·3에 대한 미국의 책임을 입증하는 광범위한 자료를 찾아내고 있다. 이제 정부 차원에서 미국 측에 미군자료의 비밀해제를 요청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 후보는 “화해와 상생의 제주4·3정신은 제주가 세계평화의 섬으로서 인류의 보편가치인 평화를 선도하는 도시로 도약하는 지렛대 역할을 할 것”이라며 “다시는 비극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완결하지 못한 숙제를 풀어나가는 데 저 또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송 후보는 제주4·3 추념일을 맞아 3일 하루 동안 아침인사를 제외한 선거운동을 멈추고 도민들과 함께 엄숙히 4·3 영령들의 넋을 위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