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수 “4.3 영령 기리는 곳서 ‘엄지 척’ 기념촬영, 부끄럽지 않나” 맹비난
박희수 “4.3 영령 기리는 곳서 ‘엄지 척’ 기념촬영, 부끄럽지 않나” 맹비난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4.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 재·보궐선거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제주지역 후보들이 지난 2일 제주4.3평화공원에서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운 사진을 찍은 것과 관련, 박희수 후보(무소속·제주시갑)가 3일 논평을 내고 “매우 부적절한 행동”이라며 비난했다.

박 후보는 “4.3 영령들의 넋을 기리는 공간에서, 경건해야 할 제단 앞에서 엄지를 치켜세우고 기념촬영을 했다는 것에 개탄스러움을 감출 수 없다”며 “송재호 후보는 ‘평화와 인권이 밥 먹여주느냐’는 발언 논란이 가신지 얼마 되지 않아 다시 평화공원에서 선거운동을 연상하게 하는 행동을 했다. 4.3 영령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은가”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어떻게 이런 의식을 가진 후보가 국민을 위하고, 국가를 위한 일을 할 수 있겠는가 되묻지 않을 수 없다”며 “민주당 후보들의 이 같은 행동은 그동안 4.3을 오로지 정치적으로 이용해오지 않았나 하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4.3 희생자와 유족은 물론 도민에게 사과하고, 다시는 이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이들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