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시민 협조가 관건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시민 협조가 관건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04.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을 오는 19일까지 2주간 더 하기로 했다. 지난 2주간의 거리두기가 일정 부분 효과를 거뒀지만 아직도 국내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히 심각한 탓이다. 그동안 매일 100명 안팎의 신규 환자가 추가돼 총 환자수가 1만200명을 넘어섰다. 이 고리를 끊어야 감염병의 장기화를 막을 수 있기에 정부의 거리두기 연장은 적절한 조치로 받아들여진다.

국내 코로나 감염이 다소 수그러들었다고는 하나 안심할 수준은 못 된다. 해외에서 유입되는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서다. 지난 6일만 해도 추가 확진자 81명 가운데 절반인 40명이 해외 유입 사례다. 제주 역시 지난 3일 하루에 나타난 10~12번째 확진자 중 2명도 유럽에서 귀국한 도민이다. 다행스러운 건 모두가 입도 후 자가격리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낮다는 점이다.

거리두기가 필요한 배경은 세계적인 유행으로 해외 유입 환자의 증가세다. 매일 6000∼7000명씩 쏟아지는 입국자들로 자가격리 대상이 급증하면서 지역사회 전파 위험성이 커졌다. 특히 격리지침을 어겨 방역망에 구멍을 내는 일부 일탈자들도 문제다. 제주에선 지역사회에 피해를 안긴 모녀에게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정부는 1일 신규 환자가 50명 미만, 감염 경로를 모르는 환자 비율이 5% 아래로 각각 떨어지면 방역과 일상을 병행할 수 있다고 한다. 이는 의료전문가 및 지역사회 의견도 다르지 않다. 이 기준에 도달하려면 사회적 거리두기 외에는 뾰족한 수가 없다. 여기서 느슨해지면 그간 노력이 물거품처럼 모두 허사가 될 수도 있다는 거다.

걱정되는 건 지난 2주간의 고강도 거리두기로 시민들의 피로감은 어느 때보다 높다. 견디다 못한 시민들은 봄꽃 명소와 맛집 등으로 몰리고 있다. 그렇더라도 정부의 호소처럼 감염 확산 이후의 혼란보다는 지금 인내하는 게 낫다고 본다. 힘들지만 감염병 차단과 극복을 위해 조금만 더 참고 거리두기에 동참해야 한다. 그것이 우리가 일상을 되찾고 경제도 살리는 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