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악산 뉴오션타운 개발 인·허가 중단해야”
“송악산 뉴오션타운 개발 인·허가 중단해야”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5.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7일 성명

제주환경운동연합은 7일 성명을 내고 “송악산 뉴오션타운 개발사업 인·허가 절차를 종결하고, 송악산 일대 보전 계획 수립과 토지 공유화를 추진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뉴오션타운 개발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에 대해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부동의 결정을 내렸다”며 “2002년 제주도 환경영향평가 조례 제정 이후 도의회가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을 처리하며 ‘부동의’ 결정을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뉴오션타운 개발사업은 계획 단계에서부터 부적절하다는 목소리가 컸던 만큼 이미 백지화됐어야 하는데 지금까지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며 “제주도 환경영향평가는 제도 도입 취지에 들어맞지 못한 채 개발을 위한 형식적 절차로 전락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제주도는 이번 도의회의 부동의 결정을 존중하고, 뉴오션타운 개발사업의 인·허가 절차를 종결해야 한다”며 “송악산 일대 유원지 지정을 해제하고 보전계획 수립과 함께 이 지역의 토지 공유화 방안도 적극 공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