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 정박 어선서 쓰러진 50대 기관장 숨져
제주항 정박 어선서 쓰러진 50대 기관장 숨져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5.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오전 844분께 제주항 2부두에 정박 중이던 근해안강망 어선 M(29t, 추자선적, 승선원 10)에서 기관장 김모씨(56·부산)가 발작 증세 후 쓰러졌다는 신고가 제주해양경찰서에 접수됐다.

김씨는 출동한 119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해경은 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