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서귀포의료원 직원 폭행 방관 말고 조치 취해야”
“제주도, 서귀포의료원 직원 폭행 방관 말고 조치 취해야”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의료연대본부 제주지역지부 성명

민주노총 의료연대본부 제주지역지부는 21일 성명을 내고 “제주특별자치도는 최근 서귀포의료원에서 발생한 폭력 사태를 방관하지 말고, 재발 방지 대책을 포함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사건 발생 열흘이 지났지만, 서귀포의료원의 감독 기관이자, 도내 감염병 확산을 저지하고, 통제하는 제주도정은 아직도 어떠한 조치를 하지 않고 있다”며 “병원 의료진과 직원들에게 가해지는 폭력과 폭행 문제는 오래전부터 제기됐으나, 무엇 하나 획기적으로 바뀐 게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제주도정은 병원에서 발생한 문제를 방관하지 말고, 재발 방지 대책을 포함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에 있는 병원 근로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그 역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의료연대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3시께 서귀포의료원 응급실 입구에서 방문객 3명 중 1명인 A씨가 의료원 직원 B씨를 폭행했다. A씨는 B씨가 병원 진입을 제지했다는 이유로 폭행을 행사했고,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