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이틀만에 고3 학평 "성적 궁금해"
등교 이틀만에 고3 학평 "성적 궁금해"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05.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석 띄엄띄엄 배치...성적 위치 판가름 기대
등교 연기에 당분간 시험 강행군 이어질 듯
21일 오전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앞두고 제주고 학생들이 시험 대열로 앉아있다.
21일 오전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앞두고 제주고 학생들이 시험 대열로 앉아있다.

고등학교 3학년 등교 이틀째인 21일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실시됐다.

전날과 동일하게 마스크를 착용하고 발열 검사를 마친 후 등교한 제주지역 고3 학생들은 이날 오전 840분부터 시험에 들어갔다.

이번 학력평가는 고3 학생들의 등교수업 후 처음 치러지는 전국단위 평가로, 3 학생만을 대상으로 했다.

경기도교육청 주관의 이번 평가는 애초 4월 시행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등교가 연기되면서 날짜가 조정됐다.

올해 첫 평가가 지난달 24일 성적 산출 없이 재택시험으로 실시된 만큼 이번 평가가 올해 고3 학생이 처음으로 자신의 성적 위치를 판가름할 수 있는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고사인 셈이다.

코로나19 여파로 각 학교는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학생 간 거리 두기에 특별히 신경을 썼다. 제주고는 이날 3학년 교실뿐만 아니라 1~2학년 교실까지 활용해 학생 좌석을 띄엄띄엄 배치했다.

늦어진 등교에 고3 학생들은 이날 학평에 이어 당분간 시험 일정을 숨가쁘게 소화해야 한다.

제주시 A고교의 경우 고3 학생들은 68~11일 중간고사, 618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 모의평가(6월 모평), 77일 모의고사, 722일 인천시교육청 주관 학평, 84~7일 기말고사를 치러야 한다.

매달 한두 차례에 걸쳐 시험을 봐야하는 강행군이 예정돼 있는 것이다. 이 학교의 여름방학은 817일부터 26일까지로 2주가 채 안된다.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이나 학생부교과전형(내신 위주 전형)을 노리는 고3 수험생에게는 1학기 중간·기말고사가 수능보다 더 중요한 시험이라고도 볼 수 있다.

김모양(18)올해 처음 학교에서 학평을 봤는데 지난번 집에서 치른 평가보다 성적이 잘 나올지 걱정도 되고 기대도 된다면서 학사 일정이 빠듯하지만 등교가 시작된 만큼 공부에 더 집중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