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향기 지나간 자리엔 여운이 흐른다
봄 향기 지나간 자리엔 여운이 흐른다
  • 제주일보
  • 승인 2020.05.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와흘리 감귤꽃밭(下)

안개 자욱한 허공·꽃물결과 꽃향기 넘실거리는 과수원
머지않아 귤꽃 진 자리 황금빛 낯 밝힌 귤들 반짝이겠지
안개 자욱한 날씨 속 온갖 새들이 보란 듯 허공을 가르며 길 내어 지나가고, 귤나무마다 활짝 핀 크고 작은 귤꽃들도 지난밤에 못 다한 이야기로 분주하다. 

안개 자욱한 허공엔 길이 없을까. 온갖 새들이 보란 듯 허공을 가르며 길 내어 지나간다.

귤나무마다 자유자재로 들어선 크고 작은 귤꽃들도 지난밤에 못 다한 이야기로 분주하다. 귤꽃 향기가 진동하길 기대했는데 안개가 조금씩 걷어간 것일까. 아니면 이들도 코로나 19를 의식해서인지 안 보이는 마스크를 챙겨 쓰고 있는 걸까. 귤나무들의 가지 아래로 내려놓은 귤꽃 물결도 장관이다. 작은 파도 일으키며 넘실거린다.

꽃눈, 저들에게도 불면의 밤은 있겠지. 이슬이 찾아와 노닐던 길목, 지난날 밤하늘의 별들이 부추기는 말 주워듣곤, 하늘 향해 눈 흘기듯 떨리는 언약 주고받았을 테다.

서란영님이 팬플룻 연주로 ‘철새는 날아가고’, ‘찔레꽃’을 연주한다. 간주로 오카리나 연주가 끼어들자 지나가던 새들도 발길 돌려 와 오래도록 엿듣고 있다.
서란영님이 팬플룻 연주로 ‘철새는 날아가고’, ‘찔레꽃’을 연주한다. 간주로 오카리나 연주가 끼어들자 지나가던 새들도 발길 돌려 와 오래도록 엿듣고 있다.

팬플루트 연주로 철새는 날아가고’, ‘찔레꽃이 서란영이 오랜만에 돌아왔듯 애잔히 돌아든다. 간주로 오카리나 연주가 끼어들자 지나가던 새들도 발길 돌려 와 오래도록 엿듣고 있다. 나무 위의 새하얀 귤꽃들도 덩실거린다.

안개 자욱한 감귤꽃밭 풍경
안개 자욱한 감귤꽃밭 풍경

해마다 귤은 먼저 익는 쪽이 있다// 무슨 간절한 기도 끝에 십자성호 긋듯/ 열십자로 껍질을 벗겨/ 잘 익은 알맹이 한 알 제일 먼저 먹여주고 싶어.’ ‘김정희와 시놀이팀이 귤나무와 어깨 견주고 강영란 시인의 귤 밭 애인을 콜라보로 낭송한다. 간절한 사연만큼이나 절절히 스며든다.

먼저 익는 쪽이 있다/ 당신 있는 쪽// 꽃잎 하나는 당신의 눈썹 위에 떨어지고/ 꽃잎 하나는 당신의 붉은 뺨에 떨어지고// 꽃잎이 당도하는/ 그 시간은 너무 아득해서/ 나는 자꾸 늙어 가는데/ 늙어 가면서 당신을 기다리는데// 해마다 귤은 먼저 익는 쪽이 있다// 무슨 간절한 기도 끝에 십자성호 긋듯/ 열십자로 껍질을 벗겨/ 잘 익은 알맹이 한 알 제일 먼저 먹여주고 싶어// 흙 묻은 내 손으로 줄 수 있는 건 이것 뿐/ 돋을 볕 같은 주황색 환하게 문질러 닦는다// 귤은 영년생永年生 나무 열매여서/ 오래 오래 당신에게 줄 수 있는/ 열매를 가졌으니/ 모든 것이 다 잘 되었으니/ 귤 밭에 들어 자꾸만 바라보는 먼저 익는 쪽.//

-강영란, ‘귤 밭 애인전문-

순간순간을 오롯하게 즐기자며 ‘가슴 속에 사는 사람아’, ‘오늘이 좋다’는 김영헌 가수의 신고식 노래다. 안개 속에도 부지런히 환승 중인 과수원의 곳곳들처럼 호탕한 웃음도 선물한다.
순간순간을 오롯하게 즐기자며 ‘가슴 속에 사는 사람아’, ‘오늘이 좋다’는 김영헌 가수의 신고식 노래다. 안개 속에도 부지런히 환승 중인 과수원의 곳곳들처럼 호탕한 웃음도 선물한다.

일부러라도 웃을 일 만들어가며 살아갈 일이다. 순간순간을 오롯하게 즐기자며 가슴 속에 사는 사람아’, ‘오늘이 좋다는 김영헌 가수의 신고식 노래다. 안개 속에도 부지런히 환승 중인 과수원의 곳곳들처럼 호탕한 웃음도 선물한다.

일 년에 한 번 들썩이는 꽃물결과 꽃향기로 넘실거리는 와흘리 은오농장이다. 햇살이 내리쬐는 날이라면 널따란 꽃그늘을 두를 법한 윤노리나무 곁에서 떠나기가 싫어진다. 농장의 상징이 된 듬직한 지킴이 나무가 굽어보며 넌지시 웃는다. 이곳 언저리의 돌무더기 위에 앉고도, 크고 작은 돌꽃들이 수놓은 꽃방석인줄도 모르고 앉았다가 일어서고 있기에 말이다. 이렇듯 놓치고 마는 것들이 얼마나 많겠는가. 이 봄도 하르르 지나갈까보다.

과수원의 중심축인 윤노리나무의 넉넉한 품 안으로 들어 떠들썩하게 단체사진도 찍는다.
과수원의 중심축인 윤노리나무의 넉넉한 품 안으로 들어 떠들썩하게 단체사진도 찍는다.

과수원의 중심축인 윤노리나무가 굽어보는 넉넉한 품 안으로 들어 떠들썩하게 단체사진도 찍는다.

경계를 두기보다 경계를 허무는 안개도 오늘의 주인공인양 어깨 들썩인다. 머지않아 귤꽃들 진 자리로 황금빛 낯을 밝힌 귤들이 반짝거릴 테다. 진초록 열매들, 보란 듯이 떠오르는 해처럼 두둥실 뜨고 말 테다.

 

사회=정민자, 영상=김성수

사진=허영숙, 음향=김송, 그림=고은

시낭송=김정희와 시놀이

대금·반주=전병규·현희순

노래=김영헌, 팬플루트=서란영

=고해자

 

다음 바람난장은 530일 오전 10시에 서귀포시 표선면 초원의 집에서 진행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