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관광 동안 감염 위험 노출···제주 사회 '비상'
제주 관광 동안 감염 위험 노출···제주 사회 '비상'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06.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안양 확진자 입도 전 감염 추정···지역 전파 우려
27일부터 유증상···"25~26일 바이러스 전파력 있어"

지난달 25일부터 27일까지 제주를 여행하고 경기도 군포·안양시로 돌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6명 중 1명이 바이러스를 보유한 채 제주에 들어와 여행한 것으로 의심돼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감염력이 있는 상태에서 2박 3일동안 제주 곳곳을 다녀 지역전파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1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목회자 모임을 위해 지난달 25일부터 27일까지 제주를 찾은 단체 관광객은 25명이다. 이 중 6명은 경기도 군포·안양시로 돌아가 지난달 30일과 31일에 연이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문제는 확진자 중 1명인 A씨가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유증상을 보였다는 점이다.

제주도 방역당국은 잠복기 등을 고려할 때 A씨는 지난달 25일 이전에 감염돼 제주에 내려 온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나머지 확진자들이 A씨와 같은 차량을 타고 제주를 여행했다는 점, 차례로 지난달 28일과 29일에 발열과 근육통 등 유증상을 보인 점을 미뤄볼 때 A씨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 배종면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28일과 29일 유증상을 보였다는 것은 잠복기 2~3일을 고려하면 지난달 25일과 26일에 일행들을 감염시켰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A씨가 바이러스 감염력이 있는 상황에서 제주를 관광했기 때문에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높아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특히 이들은 입도해 제주공항을 벗어난 이후부터 마스크를 대부분 착용하지 않고, 주요 야외 관광지나 식당과 뷔페 등 밀폐된 장소를 돌아다녔기 때문에 동시간대 같은 공간을 이용한 자들은 감염 위험이 매우 높은 상황이다.

밀접접촉자도 지난 31일 기준 119명에서 1일 오전 기준 159명으로 급증하고 있고, 앞으로 계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와 관련 배종면 단장은 밀폐된 장소에서는 스쳐 지나갔어도 감염원에 노출됐을 확률이 매우 높다이들 단체 관광객과 동선이 겹치는 도민은 반드시 방역당국에 신고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제주도는 이들 관광객이 제주로 입도 직후부터 출도 시까지 23일간 전체 세부 일정을 확인하는 역학 조사를 계속 진행하고 있고, 동선과 접촉자에 대한 추가 사항이 확인되는 대로 내용을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