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방역수칙과 함께하는 일상 만들어달라"
문 대통령 "방역수칙과 함께하는 일상 만들어달라"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6.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수도권 유흥클럽·물류센터·학원·종교시설 등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자 국민의 일상에서의 방역 강화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3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한숨 돌리나 했더니 아니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수도권 코로나 집단감염의 공통점은 모두 밀폐, 밀접, 밀집된 시설에서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와 같은 시설에서 이뤄지는 모든 활동은 감염에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열성적이면서 밀접한 접촉이 행해지는 종교 소모임 활동은 집단 전파 위험이 매우 큰 만큼 특별한 경계와 자제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생활 방역은 바이러스와 공존하는 새로운 일상이라며 방역수칙과 함께하는 새로운 일상을 평범한 일상으로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생활방역에서 승리하는 길은 결국 정부와 국민의 일치된 노력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