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윤미향 논란 관련 "기부금·후원금 투명성 강화"
문 대통령, 윤미향 논란 관련 "기부금·후원금 투명성 강화"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6.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수보회의서 "위안부 운동 대의 지켜져야…숭고한 뜻 훼손 안 돼"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윤미향 국회의원 및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 정부는 기부금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하여 기부금 또는 후원금 모금 활동의 투명성을 근본적으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지금의 논란과 시련이 위안부 운동을 발전적으로 승화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낸 기부금이나 후원금이 어떻게 사용되는지 투명하게 알 수 있다면 국민의 선의가 바르게 쓰이게 되고, 기부문화도 성숙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운동을 둘러싼 논란이 매우 혼란스럽다. 제가 말씀드리기도 조심스럽다면서도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위안부 운동의 대의는 굳건히 지켜져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위안부 운동 30년 역사는 인간의 존엄을 지키고 여성 인권과 평화를 향한 발걸음이었다. 인류 보편의 가치를 실현하려는 숭고한 뜻이 훼손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용수 할머니는 위안부 운동의 역사다. 위안부 문제를 세계적 문제로 만드는데 지대한 역할을 하셨다고 평가했다.

이어 일각에서 위안부 운동 자체를 부정하고 운동의 대의를 손상시키려는 시도는 옳지 않다. 피해자 할머니들의 존엄과 명예까지 무너뜨리는 일이라며 반인륜적 전쟁 범죄를 고발하고, 여성인권의 가치를 옹호하기 위해 헌신한 위안부 운동의 정당성에 대한 근본적 도전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함께 위안부 운동은 지금도 현재진행형이라며 피해자들의 상처는 온전히 치유되지 못했고, 진정한 사과와 화해에 이르지 못했다. 역사적 진실이 숨김없이 밝혀지고, 기록되어 자라나는 세대들과 후손들에게 역사적 교훈으로 새겨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