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류지 점검 결과 토사 지장물 퇴적 가장 많이 지적돼
저류지 점검 결과 토사 지장물 퇴적 가장 많이 지적돼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7.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도내 전체 299개소 저류지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정비작업 진행

제주특별자치도가 여름철 집중호우와 태풍 등을 대비해 도내 전체 저류지를 점검한 결과 토사와 지장물이 퇴적이 가장 많이 지적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지난 3월 15일부터 6월 26일까지 도내 전체 299개소 저류지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정비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점검 결과 전반적으로 저류지 시설물 상태는 양호했지만 바닥에 토사 퇴적물과 지장물이 쌓여 제거 작업이 필요한 곳이 115개소, 안내판 보수와 잠금장치 교체가 필요한 곳이 105개소 등 전체 247건의 개선사항을 확인했다.


제주도는 이 가운데 187건(76%)에 대한 조치완료 했고, 나머지 60건(24%)에 대해서는 이달 중으로 정비 작업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이중환 제주도 도민안전실장은 “저류지 안전점검 등 집중호우 시 침수피해 예방에 노력하고 있다”며 “올해 저류지 정밀조사 및 기능개선방안을 수립해 도내 저류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단계별 로드맵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