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요금 특례할인 대폭 축소...충전요금 오른다
전기차 충전요금 특례할인 대폭 축소...충전요금 오른다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7.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부터 기본요금 100% 할인서 50%로, 전력량요금 할인 50%서 30%로
환경부 운영 급속충전기 6일부터 현행 ㎾h당 173.8원 255.7원으로 인상
민간 사업자도 요금 올려...도, 이달 중순께 전기차위원회서 인상 폭 결정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그동안 한국전력이 적용했던 전기차 충전요금 특례할인이 대폭 줄면서 충전요금도 크게 오르고 있다.


5일 제주특별자치도와 환경부 등에 따르면 한전 전기차 충전요금 특례할인이 7월 1일부터 단계적으로 축소되고 이에 따라 충전요금도 6일부터 인상된 부분이 반영되고 있다.


한전은 2017년 1월부터 전기차 충전요금 특례할인을 통해 기본요금의 100%, 전력량요금의 50%를 할인해 왔다. 한전은 지난해 말 특례할인 적용을 완전히 폐지하려고 했지만 반대 여론이 나오면서 단계적 폐지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100% 할인되던 기본요금은 올해 7월 1일부터 2021년 6월 30일까지 50%, 2021년 7월 1일부터 2022년 6월 30일까지 25%로 줄이고, 2022년 7월 1일부터 완전 폐지된다. 전력량요금 할인도 기존 50%에서 단계별로 30%, 10%, 완전 폐지 수준을 밟게 된다.


2019년 말 기준 도내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는 1만3872기로, 이 가운데 급속충전기가 1027기, 완속충전기가 1만2845기다. 급속충전기 중에서 제주도와 환경부, 한전이 운영하는 비중이 약 70% 가량이고 나머지 30%는 민간에서 운영하고 있다.


특례할인이 축소되면서 충전요금도 인상된다. 실제 환경부가 운영하고 있는 급속충전기 충전요금이 6일부터 현행 ㎾h당 173.8원에서 255.7원으로 81.9원(47.1%) 인상된다.


또한 도내 한 민간 충전사업자도 6일부터 회원기준 충전요금을 ㎾h당 159원에서 240원 정도로 올리는 등 민간 업계에서도 요금을 인상하고 있다.


제주도는 이달 중순 전기차활성화위원회를 개최해 충전요금 인상 폭을 결정할 예정이다. 인상된 요금은 다음달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개인용 충전기 요금도 크게 오르게 된다. 종전까지 100% 면제됐던 기본요금(홈충전기 기준 월 1만7000원 가량) 할인 폭이 50%로 줄어들고, 충전요금 할인도 기존 50%에서 30%로 줄기 때문이다.


전기차 충전요금이 인상되면서 전기차 이용자들의 부담이 종전보다 늘어날 수밖에 없게 됐다.


특히 전기차 구입에 따른 각종 지원이 감소되고 있는 와중에 충전요금 할인도 크게 줄면서 전기차 보급 사업에도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충전요금 인상이 민간 전기차 충전 업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