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에서 공간으로
공간에서 공간으로
  • 제주일보
  • 승인 2020.07.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혜주 수필가

자연의 숲에는 그들만의 원칙이 있다. 한 그루의 나무가 가지를 뻗을 때, 그 옆의 가지도 잘 뻗을 수 있도록 틈을 준다. 또한 상층의 나뭇잎들은 하층에서 자라는 나뭇잎들에게 햇빛과 바람이 잘 들도록 공간을 마련해 준다는 것이다.

캘리포니아 해안에 키 100m인 레드우드라는 미국 삼나무가 있다. 암석층 위에 몸을 놓다 보니 뿌리를 3m 정도밖에 내리지 못한다. 그럼 3m의 얕은 뿌리로 어떻게 100m의 높고 거대한 덩치를 유지할 수 있을까.

레드우드는 자신의 뿌리를 옆으로 길게 뻗어, 곁에 있는 다른 뿌리와 서로 얽히고설켰다. 강한 비바람이 몰아쳐도 서로 한 몸처럼 부둥켜안고 버텨내 세계에서 가장 우람한 나무로 인정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다른 개체를 해치려 들지 않고 더불어 살고자 하는 자연의 섭리.

코로나19가 여전히 물러날 낌새가 아니다.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는 이 상황이 어서 빨리 안정되었으면 하는 마음 간절하다. 요즘 같은 시기에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말이 있다면, ‘1m 거리두기를 지키자’는 것. 마스크 착용, 손 소독, 열 체크도 중요하지만 공간 확보가 최우선이다.

우리가 살아가는 어떤 곳도 공간이 필요하다. 그런데 요즘 타인과는 너무 멀어지고 가족과는 지나치게 가까워진다. 동료든 연인이든 만나야 할 사람은 좀처럼 만날 수 없게 되고, 직장이나 학교를 가는 대신 집에 머물러야 하는 가족들은 나름의 고충을 겪고 있다고 한다. 적당한 거리와 적당한 공간의 불균형에서 일어나는 새로운 문제다.

대형 마트에 장보러 갔을 때다. 물건을 산 후 계산대에 왔는데 계산하는 직원과 손님이 언성을 높이고 있었다. 소리가 전달되는 공간을 마스크가 차단하고 있었으니 직원의 말을 손님이 잘 알아듣지 못했던 것이다. 몇 번을 되묻자 손님은 귀찮은 듯 인상을 찌푸렸다. 하루에 수백 명씩 이런 실랑이를 해야 한다는 직원의 힘든 하소연이 참 안쓰러웠다.

이 같은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사람들이 가장 먼저 실천한 게 가상공간에서의 물건 구매하기다. 음식이든 물건이든 빠른 시간에 뚝딱 해결되는 인터넷 주문. 사실 나부터도 대부분의 물건을 인터넷 쇼핑몰이나 구매 앱을 이용한다. 눈으로 직접 보지 않고는 믿을 수 없다던 사람들도 인터넷으로 주문한 물건을 받고나서 신뢰하기 시작했다. 경쟁의 공간에서 판매자들도 좀 더 정직해진 것이다. 디지털 세상이 주목 받는 이유는 가상공간에서의 가격이 더 싼 데다 확장할 수 있는 공간이 무한하기 때문이란다. 기업들은 이 영역 안에 들어와 공간을 넓히고 점차 팽창하는 중이다. 우리는 지금 가상과 현실의 중간 경계에 살고 있다.

변화가 상상을 초월한다는 말, 얼마 전 스마트폰 자판기가 나왔다는 기사를 보고 그 말을 더욱 실감하게 되었다. 매장에 가서 복잡한 과정을 거치지 않고서도 몇 가지 버튼만 누르면 원하는 스마트폰을 손에 넣을 수 있게 됐잖은가.

대지의 공간에서 가상의 공간으로 이동하고 있는 지금, 앞으로 또 얼마나 많은 변화가 우리를 놀라게 할는지….

지금 전 세계가 위기다. 위기에서 창조는 이루어지고 새로운 문화가 탄생한다. 어쩌면 불가피한 선택일지도 모르는 공간에서 공간으로의 이동. 아무리 많은 변화가 세상을 바꾼다 해도 인간의 인간다움은 변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