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부문 신속집행 목표 못미쳐...전기차·건설·도로·항만 등 부진
공공부문 신속집행 목표 못미쳐...전기차·건설·도로·항만 등 부진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올해 상반기 1조9895억원 집행률 57%로 목표 64% 달성 못해

제주특별자치도가 지역경제 활력화를 위해 공공부문 재정의 신속집행이 적극 추진되고 있지만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목표에는 이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속집행 예산 규모가 큰 전기차 부문과 건설·도로, 항만 분문 등의 집행률이 저조한 것으로 집계됐다.


7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상반기 공공부문 재정 신속집행 실적은 총 1조9894억9900만원으로, 집행대상액(3조4870억5700만원) 대비 집행률은 57.05%에 그쳤다. 이는 상반기 신속집행 목표인 64%에는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신속집행예산은 지역경제 활력화를 위해 행정안전부가 정한 39개 예산 항목을 말한다.


기관별 집행률은 제주도 본청이 49.74%에 머물렀고, 제주시가 61.62%, 서귀포시가 65.86%를 기록했다.


각 부문별로는 전기차 보급과 건설, 도로관리, 해운항만 등 신속집행 예산 규모가 큰 분야의 집행률이 50%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지출 구조조정이 반영된 제3차 추가경정예산이 도의회에서 확정되면 공공부문 재정 집행에 모든 역량을 집중, 지역경제 활력화에 주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전기차 보급이 많지 않았고, 항만 공사와 도로 공사 등이 차질을 빚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각종 행사와 축제가 취소됐고, 자금 사정도 원활하지 않은 부분이 있었다”며 “추경이 끝나게 되면 하반기에는 신속한 재정 집행에 올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