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까지 제주에 최대 200㎜ 폭우…강풍도 동반
14일까지 제주에 최대 200㎜ 폭우…강풍도 동반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7.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까지 제주지역에 최대 200의 폭우가 쏟아진다.

12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4일까지 제주지역은 정체전선 상에서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12일부터 14일 오전 3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100~200이다.

다만, 제주 북부지역은 50~100, 상대적으로 적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정체전선의 위치와 지형적인 영향 탓에 강수량의 지역적 편차가 크겠다고 설명했다.

또 일부 지역에 13일부터 14일 오전까지 초속 10~16m의 강풍이 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 서부 서쪽 먼바다에도 13일 오전부터 초속 10~16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물결이 최고 4m로 매우 높게 일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저지대, 주택 침수 등의 시설물 피해가 우려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갑자기 물이 불어날 수 있어 각종 안전사고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에도 차질이 예상되는 만큼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