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코로나 격리시설, ‘피서객 쉼터’로
해수욕장 코로나 격리시설, ‘피서객 쉼터’로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8.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관리 요원 격리시설에 미배치…해수욕장 감염 우려 ‘불안감’
2일 도내 한 해수욕장 내 코로나19 유증상자 격리시설에서 피서객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2일 도내 한 해수욕장 내 코로나19 유증상자 격리시설에서 피서객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폭염 속에 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이 늘고 있지만, 코로나19 방역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해수욕장을 매개로한 감염이 우려되고 있다.

2일 도내 한 해수욕장에 설치된 유증상자 격리시설. 이곳은 고열과 기침, 인후통을 보이는 피서객에 대한 신속한 진단 검사를 위해 마련한 시설이지만 일부 피서객들이 돗자리를 펴고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하지만 해수욕장 종합상황실 관계자들은 이를 제지하지 않았다. 발열 검사장과 격리시설이 피서객들의 쉼터로 전락한 것은 경고문이 없는 데다 시설물 관리 인력도 상주하지 않고 있어서다.

이곳을 찾은 한 피서객은 “코로나를 차단하기 위해 설치한 시설물에 누구나 드나들면서 해수욕장 내 감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며 “개인위생과 방역관리 수칙을 철저히 지킬 수 있도록 지도·점검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11개 지정 해수욕장마다 3~5명의 방역관리 요원을 배치했다.

그런데 이들은 샤워실과 탈의실, 종합상황실을 방문하는 이용객에 한해서 발열 검사를 할 뿐 하루 1만명이 넘는 피서객에 대해서는 일일이 발열 체크는 하지 않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해수욕장 입구가 여러 곳에 있고 하루 1만명이 넘는 피서객이 방문하면서 일일이 발열 체크를 하지는 않고 있다”며 “다만, 해수욕장 내 실내시설인 샤워실과 탈의실 이용객에 대해서는 꼼꼼히 발열 검사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도는 지난달 1일 해수욕장 피서객에 대한 코로나19 대응 계획으로 ▲해수욕장 내 격리시설 설치 ▲샤워실·탈의실 내 발열 검사 실시 ▲파라솔 2m 안전거리 유지 ▲피서용품 이용객에 대한 일지 작성 등 행정지도를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