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형 뉴딜사업 윤곽은 드러나는데…기존사업 재탕 우려
제주형 뉴딜사업 윤곽은 드러나는데…기존사업 재탕 우려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8.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농수축경제위, 5일 미래국, 일자리경제국, 수산국, 농축산국 현안 업무보고

문재인 정부가 지난달 14일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제주형 뉴딜사업들도 점차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그러나 제주특별자치도가 수립 중인 제주형 뉴딜사업들이 기존에 준비 중이거나 추진되는 사업에 뉴딜이라는 명칭만 붙여 재탕하는 수준에 그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현길호, 더불어민주당·제주시 조천읍)는 5일 회의를 열고 제주도 미래전략국과 일자리경제통상국, 농축산식품국, 해양수산국 등으로부터 정부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에 따른 제주의 분야별 대응 대책을 보고 받았다.

우선 미래전략국에서는 ‘블록체인 가반 융합 데이터 산업 활성화’를 비롯해 ‘5G기반 제주 글로벌 드론 허브 구축’, ‘스마트 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 추진’ 등이 발굴되고 있다.

해양수산국에서는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 ‘디지털 기술을 융합안 미래형 전시관 해녀의 전당 건립’, ‘제주 해양레저관광 온라인 가상현실 마케팅’, ‘유휴 항만구역을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기반구축’ 등의 사업을 준비 중이다.

농축산식품국에서는 ‘친환경 농산물 공공급식 관리시스템 구축’, ‘친환경 농산물 옴니채널 구축’, ‘농업용수 수리시설 자동화 사업’, ‘농기계 5G·AI 융합 확산 및 그린 농업기계 보급’ 등을 수립 중이다.

제주도에서는 각 실국을 비롯해 출자출연기관 등에서 마련 중인 지역뉴딜 계획을 수합해 오는 12일 협의를 진행하고, 이달 중 최종 계획안을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 각 실국에서 발굴 중인 제주형 뉴딜사업 계획에 대해 기존 사업에 대한 재탕 우려가 제기됐다.

현길호 위원장은 “실국에서 좋은 계획을 발굴해야 하지만 기존 사업에 뉴딜을 붙이는 관행이 있는 것 같다”며 “지금 도정에서 부서별로 우왕좌왕하는 단계인거 같은데 이 혼란이 오래가면 안된다. 빨리 계획을 정리하고 추려내지 않으면 정부를 설득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송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남원읍)은 “실국별로 온라인·비대면 등을 위한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하는데 이는 예산만 낭비고 주먹구구식이 될 수 있다”며 “기획조정실에서 통폐합해 제주도 전체적으로 플랫폼은 하나로 가지고 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