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국내선 이용객 반년 만에 월 200만명대 회복
제주공항 국내선 이용객 반년 만에 월 200만명대 회복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0.08.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200만1761명…1월 이후 6개월 만
이용객 수·운항 편수 전년比 감소폭 크게 줄어
내국인 관광객 수도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제주일보 자료사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제주일보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급감했던 제주국제공항 국내선 이용객 수가 지난 1월 이후 6개월 만에 다시 200만명 선을 회복했다.

9일 한국공항공사 항공통계에 따르면 지난 7월 제주공항 국내선 이용객 수는 총 2001761명이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2377018명과 비교해 15.8% 감소한 것이다.

제주공항 국내선 이용객 수가 200만명을 넘은 것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지난 1238500(전년 2202193, 증감률 +8.1%) 이후 6개월 만이다.

코로나19 여파가 본격화한 21286390(전년 2129037, 증감률 -39.6%)에서 사태가 심각해진 3월에는 975864(전년 2193351, 증감률 -55.5%)으로 국내선 이용객 수가 급감했고, 4월에는 1045248(전년 2407049, 증감률 -56.6%)으로 감소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5월 들어 1616475(전년 2493875, 증감률 -35.2%)으로 다시 급증했고, 6월에는 1784789(전년 2454598, 증감률 -27.3%)으로 감소폭이 다시 크게 줄었다.

지난 36575대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12784) 대비 48.6%까지 감소했던 제주공항 국내선 운항 편수도 7월에는 12805(전년 13570, 증감률 -5.6%)으로 크게 회복세를 보였다.

제주공항 국내선 이용객 수와 운항 편수가 회복세를 보이는 이유는 5월 황금연휴에,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고, 해외여행이 어려워지면서 여름 휴가철을 맞아 전국에서 확진자가 가장 적은 제주에 여행 수요가 쏠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 부동석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장은 지난달 31일 이후로는 제주를 찾는 내국인 관광객 수가 하루 평균 45000명으로, 사실상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을 완전히 회복했다임시공휴일인 오는 17일까지 현재 수준을 계속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반면 제주를 오가는 이용객 수와 항공기 운항 편수가 급증하면서 한산했던 제주공항 활주로 사정은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지난 1월 항공기 지연율이 15.5%(운항 14663, 지연 2224)에서 23.08%(운항 1342, 지연 319), 3월에는 역대 최저 수준인 0.93%(운항 6389, 지연 60)으로 떨어졌다가 7월 현재 3.30%(운항 1815, 지연 357)로 다시 상승했다.

한편 제주도관광협회는 임시공휴일인 17일 이후에는 제주를 찾는 내국인 관광객이 지금의 반 이상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