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히 만들어 갑시다! 유니버설디자인 세상
꾸준히 만들어 갑시다! 유니버설디자인 세상
  • 제주일보
  • 승인 2020.0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수원, 제주시 공보실

요즘 참치 캔에서는 이전과 비교해 뭔가 다른 점을 찾을 수가 있다. 날카로운 알루미늄 캔 뚜껑 대신 종이 재질로 제작된 뚜껑이 그것이다. 덕분에 적은 힘으로도 캔을 딸 수가 있으며 손을 다칠 우려도 줄어들었다. 사소한 것이지만, 이것이 기본적으로 유니버설디자인(Universal Design:UD)이 적용된 물건이 아닌가 싶다.

UD란 용어는 미국의 건축가인 로널드 메이스가 만들었는데, ‘모든 사람들을 위한 디자인의 개념을 내포한다. 연령과 성별, 국적(언어), 장애와 같은 개인의 능력과 개성의 차이와 관계없이 처음부터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건축, 환경, 서비스 등을 구현하고 디자인 하는 것을 의미한다.

제주도에서도 2007년 교통약자에 이어 2013년에는 관광 약자를 위한 조례를 만들어 UD 정책을 지속적으로 실현해 오고 있는데, 장애인 콜택시, 저상버스 도입 등이 그 대표적인 예이다.

제주는 연간 1500만 관광객이 드나들고 있고 유네스코 3관왕, 평화의 도시, 국제자유도시 등 수많은 이름을 가지고 있지만 장애인을 비롯한 모든 사람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은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다.

UD를 적용하기 위해서는 애초 설계과정서부터 추가 비용 없이 누구나 진입과 이용 가능한 보편적인 설계가 적용되어야 한다. 그래야 비용대비 효율성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무엇보다, 누구도 차별받지 않는 환경구축에 대한 발상 전환과 사회적 관심이 중요하다. 유니버설 디자인은 우리가 지속적으로 추구해 나가야 할 평등한 세상의 시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