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유나이티드, 수원FC 제물로 K리그2 선두 탈환 나선다
제주유나이티드, 수원FC 제물로 K리그2 선두 탈환 나선다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0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적지에서 수원FC를 상대로 선두 탈환에 나선다.

제주는 오는 16일 오후 8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0’ 15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수원FC와 격돌한다.

지난 14라운드에서 충남아산을 2-1로 격파한 제주는 승점 24점을 확보하며 승점 1점 차이로 선두 수원FC(승점 25)를 바짝 뒤쫓고 있다.

제주는 이날 경기서 수원FC를 제압하면 다음날 ‘대전하나시티즌-서울이랜드’전 결과에 따라 리그 1위로 도약할 수 있다.

대전하나시티즌은 현재 24점으로 제주와 승점은 같지만 골 득실에서 앞서며 리그 2위를 달리고 있다. 다행히 한 경기를 덜 치른 제주에는 여유가 있다.

제주는 7월 18일 진행된 11라운드에서 서울이랜드를 2-1로 이기고 잠시 선두 자리에 올랐다. 하지만 다음날 대전을 4-1로 완파한 수원FC에게 다시 1위를 내준 바 있다.

제주는 수원FC를 제압하고 선두권 수성에 박차를 가한다는 각오다.

지난 6월 13일 올 시즌 첫 만남(1-0 승)에서도 제주가 웃었다. 전반 14분 김영욱이 깜짝 헤더로 결승골이자 제주 데뷔골을 작렬시켰다. 김영욱은 이번 경기에서도 공수의 연결고리를 맡아 승리의 활로를 개척한다.

지난 충남아산전에서 득점포를 맛본 ‘팀내 공격포인트 1위(5골 1도움)’ 공민현과 2경기 연속골을 기록한 임동혁의 상승세도 이어지고 있다.

반면 수원FC는 최근 안산과 부천에 연이어 패배를 당하며 제동이 걸린 상태다.

남기일 제주 감독은 “한 경기에서 승리했다고 방심할 경우 순위표에서 미끄러질 수 있다. 반드시 수원FC를 잡고 선두를 탈환하겠다”며 전의를 불태웠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