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 대정읍 주택 화재…이웃 주민이 80대 노부부 구조
서귀포 대정읍 주택 화재…이웃 주민이 80대 노부부 구조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08.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대 여성이 불이 난 이웃집으로 뛰어가 80대 노부부를 구한 사실이 알려져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14일 제주서부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1분께 서귀포시 대정읍 무릉리 한 단독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한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해 소방당국에 신고했다.

인근 밭에서 일하던 또 다른 주민 A(63·여)씨는 불이 난 주택에 80대 부부가 사는 것을 생각해내고 연기가 자욱한 주택 내부로 들어가 이 부부를 직접 구조했다.

당시 주택 안에는 치매 등으로 거동이 불편한 B씨(82) 부부가 있었다. 이 화재로 주택 내부가 모두 소실됐따.

제주소방 관계자는 “소방대원이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도착하기까지 8분이 걸렸는데 A씨가 신속하게 생명을 구했다”며 “부부가 고령이라 구조가 늦었다면 큰일이 날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