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도당 “원 지사는 고영권 정무부지사 임명 철회하라”
정의당 도당 “원 지사는 고영권 정무부지사 임명 철회하라”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8.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이 31일 논평을 내고 “원희룡 지사는 고영권 정무부지사 임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도당은 “고 예정자가 도의회 인사청문에서 농지법 위반, 공직후보자 재산 축소신고, 변호사법 위반, 증여세 탈루 의혹 등이 제기됐다. 특히 농지법 위반 사실은 본인도 인정했다”며 “정무부지사는 농업을 비롯한 1차 산업을 담당하는 최고위직으로서 농지법을 위반한 후보를 임명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피력했다.

이어 “정무부지사 예정자로서 1차 산업에 대한 전문적인 이해도 부족하지만 땀 흘려 일하는 농민들의 정서에 반하는 후보로서 자격이 한참이나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도당은 “고 예정자에 대한 도의회 인사청문 결과도 실망스럽다”며 “이전 예정자들보다 훨씬 심각한 문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적격’도 ‘부적격’도 아닌 ‘미흡’ 판정은 원 도지사가 정무부지사 임명에 면죄부를 주는 꼴이 됐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