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정치권 ‘元, 정무부지사·제주연구원장 임명’ 비판 이어져
도내 정치권 ‘元, 정무부지사·제주연구원장 임명’ 비판 이어져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9.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도당 논평 "도민에게 사과하고, 부적격 인사 임명 즉각 철회하라"
정의당 도당 "협치.소통의 상징이었던 인사청문 어느새 요식행위로 전락"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일 고영권 정무부지사와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을 임명한 것을 놓고 도내 정치권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특별자치도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원 지사는 도민들에게 사과하고, 부적격인사에 대한 임명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이어 “도의회 인사청문 결과에 대해 사과의 말 한마디 없이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있는 정무부지사와 ‘부적격’ 제주연구원장을 임명했다”며 “이제까지 제주도민을 이렇게 무시하는 도지사는 없었다”고 비판했다.

또 “제주도지사로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불안에 떨고 있는 도민을 위한 행정을 내팽개치고, 자신의 측근들의 자리 챙겨주기에 몰두하는 모습이 이제는 경악스러울 따름”이라며 “부적격 인사에 대한 임명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논평을 내고 “도와 도의회 간 협치와 소통의 상징이었던 인사청문이 어느새 요식행위로 전락하고 말았다”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인사청문 과정에서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농지법 위반 등의 문제가 지적됐고, 김상협 제주연구원장은 전문성 결여 등이 야기되면서 부적격 결정이 내려졌지만 원 지사는 인사청문 결정을 비웃듯 이틀 만에 임명을 결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왕적 도지사의 폐해가 인사청문 제도를 통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 인사청문이 임명절차를 위한 들러리가 되지 않도록 법적 구속력을 강화하는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