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추석 전 2차 재난지원금 지급해야”
문 대통령 “추석 전 2차 재난지원금 지급해야”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9.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추경, 정부 신속 마련.국회 빠른 심의 당부
취약계층 선별 지원 “국채로 충당...한정된 재원 효과 극대화 불가피한 선택”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피해에 따른 2차 재난지원금 선별 지급과 관련 국회에서 (7조원대)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빠르게 심의하여 처리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는 추석 이전에 지원금이 가능한 최대한 지급될 수 있도록 추경안을 신속히 마련하는 등 절차를 서두르겠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여당은 많은 논의와 숙고 끝에 4차 추경의 목적이 위기 극복에 있는 만큼 위기를 가장 크게 겪고 있는 업종과 계층과 대상에 우선 집중하기로 결정했다며 국민의 이해와 협력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우리 경제의 실핏줄인 소상공인과 자영업에 경제적 피해가 집중되고 있다. ·소매업, 음식·숙박업, 서비스업은 소비 절벽에 직면하고 있고, 영업이 중단되거나 제한된 업종은 직견탄을 맞아 생존의 기로에 처하고 있다며 피해 맞춤형 재난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2차 재난 지원의 금액과 지원 대상, 지급 방식에 대해 다른 의견이 얼마든지 있을 수 있다하지만 현실적으로 재정상 어려움이 크다. 4차 추경의 재원을 국채를 발행하여 충당할 수밖에 없는 형편이라며 한정된 재원으로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추석 명절 이전에 확진자 수를 100명 아래 두 자리 수로 줄여 코로나를 안정적 수준으로 통제할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