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현 부지사, 다울 주한 페루 대사 만나 관광·문화 교류 논의
최승현 부지사, 다울 주한 페루 대사 만나 관광·문화 교류 논의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9.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승현 제주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외쪽)는 18일 집무실에서 다울 마뚜데 메히아(Daul Matute-Mejia) 주한 페루 대사를 만나 관광·문화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최승현 제주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외쪽)는 18일 집무실에서 다울 마뚜데 메히아(Daul Matute-Mejia) 주한 페루 대사를 만나 관광·문화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최승현 제주특별자치도 행정부지사는 18일 집무실에서 다울 마뚜데 메히아(Daul Matute-Mejia) 주한 페루 대사를 만나 제주와 페루의 관광·문화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최 부지사는 이날 다울 주한 페루 대사를 만난 자리에서 “잉카문명으로 대표되는 페루의 관광·문화 및 해양수산 분야에서의 교류 협력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 부지사는 이어 “다울 대사의 방문이 제주의 마이스산업과 해양양식 분야를 이해하는 뜻 깊은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다울 대사는 “제주와 페루가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과 문화유산을 품고 있는 지역이라는 유사성을 바탕으로 제주와의 교류 협력이 지속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특히 다울 대사는 제주도내 공·항만에서의 국경 수준의 방역 등 제주형 코로나19 방역체계에 큰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다울 대사는 20일까지 제주에 체류하며, 제주국제컨벤션센터 회의시설과 제주국제대학교 내 첨단해양양식시설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