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추석 앞두고 환경오염 행위 집중 단속
제주시, 추석 앞두고 환경오염 행위 집중 단속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09.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직원들이 야간에 양돈장 인근에서 악취를 측정하고 있다.
제주시 직원들이 야간에 양돈장 인근에서 악취를 측정하고 있다.

제주시는 추석을 앞두고 악취관리지역과 폐수 배출시설 등에서 환경오염 위반 행위를 집중 단속한다고 20일 밝혔다.

제주시는 오는 29일까지 공장 밀집지역과 하천변, 악취관리지역에서 특별 감사활동을 벌인다.

제주시는 또 추석연휴에 환경오염사고 상황실을 운영한다. 이번 점검은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 181곳에서 배출시설과 방지시설 정상 가동 여부, 오염물질 무단 배출 여부, 악취방지시설 가동 여부를 집중적으로 살펴본다.

제주시는 위반 사업장에 대해서는 형사고발 등 강력 대처하기로 했다.

제주시는 8월 현재 794곳의 사업장을 점검, 위반 업체 97곳을 적발했다. 이 중 19곳은 형사고발했다.

위반 내역을 보면 미신고 세차장 운영 등 폐수 배출시설 기준 위반 4곳, 폐기물 부적정 보관 6곳, 액비살포기준 위반 9곳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