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개발공사, '윤리’ ‘청렴’ ‘인권’ 경영 최우선 가치로
제주도개발공사, '윤리’ ‘청렴’ ‘인권’ 경영 최우선 가치로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09.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개발공사, 21일 제주미래 선도 도민 공기업 윤리·인권헌장 선포
부패 방지·투명 기업문화, 사람중심 기업 발돋움, 선진 노사문화 조성
임직원 직무청렴계약서·청렴다짐서 서약… 국민 사랑받는 공기업 될터
제주도개발공사(사장 김정학)는 21일 제주의 미래를 선도하는 도민의 공기업이 되기 위해 개정한 윤리헌장을 선포했다.
제주도개발공사(사장 김정학)는 21일 제주의 미래를 선도하는 도민의 공기업이 되기 위해 개정한 윤리헌장을 선포했다.

창립 25주년을 맞은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가 제2의 창업정신으로 ‘윤리’와 ‘청렴’ 그리고 ‘인권’을 경영활동 최우선의 가치로 삼는다.


제주도개발공사(사장 김정학)는 21일 제주의 자원으로 가치를 창출해 제주의 미래를 선도하는 도민의 공기업이 되기 위해 개정한 윤리헌장을 선포했다.


제주개발공사 윤리헌장에서는 공사 임직원들이 높은 윤리적 가치관을 바탕으로 청렴한 자세로 업무를 처리해 부패 방지 및 투명한 기업문화를 조성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하는 한편, 공기업으로서 끊임없는 혁신과 환경·안전 경영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함으로써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실현하겠다는 약속이 담겼다.


이와 함께 제주개발공사는 제주의 대표 공기업으로서 모든 경영활동 과정에서 인권의 가치를 실천하는 사람 중심의 기업으로 발돋움 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인권경영헌장도 선포했다.


제주개발공사 인권경영헌장에는 ▲사람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 실천 ▲인권에 대한 국제?국내 기준 및 규범 준수 ▲상호존중과 배려를 기반으로 한 근무환경 제공 ▲노사 간 신뢰를 기반으로 한 공동 번영 지향 ▲부패방지와 깨끗한 공직풍토 조성 노력 ▲지속적인 인권개선 활동을 통한 인권경영 앞장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에 앞선 지난달 24일 열린 ‘2023 8대 중점 추진 전략 보고회’에서는 사장 직속으로 윤리경영팀과 노사협력팀을 신설, 제주개발공사가 청렴도 1등급으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를 제시하기도 했다.


공사 임직원들은 이날 공사의 윤리헌장과 윤리, 청렴, 공정을 바탕으로 업무를 추진하고, 청렴하고 투명한 기업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하며 직무청렴계약서와 청렴다짐서에 서명했다.


특히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과 허준석 노조위원장은 노사가 함께 소통과 협력으로 서로 신뢰하는 동반자적인 관계를 정립함으로써 상생의 선진 노사문화를 조성하겠다는 염원을 담아 윤리헌장에 함께 서약했다.


김정학 제주개발공사 사장은 “윤리경영은 사회·문화 패러다임의 변화와 공공기관의 필수요소인 사회적 책임으로 공사의 지속가능 발전을 위해 아주 중요한 경영 요소로 자리를 잡고 있다”면서 “새롭게 개정된 윤리 헌장과 인권 헌장에는 인권, 평등, 공정 등 사회적 이슈를 추가로 반영하여 직원이 지켜야 할 행동과 가치판단의 기준을 제시해 윤리경영 실천을 위한 의지를 담았다”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이어 “윤리경영과 인권경영은 공기업으로서 기본적인 사명임을 잊지 않고 경영의 최우선 가치로 삼겠다”며“ 사회적 책임과 가치 창출을 위해 공사가 전사적 혁신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도민 그리고 더 나아가 국민에게 사랑받는 공기업이 되겠다”고 피력했다.


한편 제주개발공사는 공사 임직원 전체가 참여하는 노사 공동 윤리?인권 헌장 선포식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의 심각성을 감안해 행사를 축소해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