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산서 물질하던 70대 해녀 숨져
성산서 물질하던 70대 해녀 숨져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09.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지역 해상에서 물질을 하던 70대 해녀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 29일 지난 29일 오후 1시50분께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 해상에서 물질을 하던 해녀 A씨(79)가 물에서 나오지 않는다며 동료 해녀들이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구조대가 현장에 도착하기 전 동료 해녀에 의해 발견된 A씨는 119구급대를 통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해경은 현재 동료 해녀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ouchul 2020-10-13 14:36:17
80 고령자가 해녀 할 수 밖에 없는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대부분 해녀 사고는 잠수 후 올라오다 블랙아웃에 걸려 익사하는해녀 자원 보존을 위해 젊은 해녀를 많이 양성해야겠어요.
장비로 더 개발하고.

비바리 2020-10-02 11:43:36
안타까운 소식이네요.ㅜㅜ
일하시다 심장마비신가 봐요.
평생 해녀로 사신 분..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제주도민준 2020-09-30 11:18:49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