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차원 제주권 통합 물관리계획 수립 '주목'
정부 차원 제주권 통합 물관리계획 수립 '주목'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10.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산강유역환경청, ‘영산강·섬진강·제주권 자연성 회복 구상(안)’ 마련 연구용역
통합 물 관리 비전과 목표, 전략별 추진 과제 도출...국가물관리기본계획에 반영

정부 차원에서 제주권의 통합 물 관리 비전과 목표, 전략별 추진 과제를 도출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어 주목된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영산강·섬진강·제주권 자연성 회복 구상(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이번 용역을 통해 영산강·섬진강·제주권을 대상으로 향후 국가정책과 연계할 수 있는 폭넓은 자연성 회복 청사진을 마련하고, 영산강·섬진강·제주권의 수자원 정책에 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용역에서 제시된 비전과 목표, 전략 등은 환경부 주관으로 수립 중인 국가물관리기본계획에 반영될 예정이다.


영산강유역환경청은 이번 용역에서 제주지역과 관련해 제주권의 집중호우 및 홍수 대응체계 개선 방안, 지표수·지하수·농업용수·생활용수 연계 등 제주권역 통합 물관리시스템 구축 방안을 도출하도록 했다.


또한 제주권역의 용천수 보존 및 활용 방안, 지하수 오염 현황 평가 및 저감 방안, 저영향개발 도입 방안, 통합 물 관리를 위한 거버넌스 구축 방안 등을 마련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제주권의 자연성 회복 비전, 목표, 추진전략을 도출하고, 자연성 회복 구상 마련을 위한 포럼 구성과 운영 방안을 제시하도록 했다.


영산강유역환경청 관계자는 “국가 차원의 통합 물관리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있고, 이번 용역의 결과가 반영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