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청 소속 이효진, 김홍도장사씨름대회서 생애 첫 꽃가마
제주도청 소속 이효진, 김홍도장사씨름대회서 생애 첫 꽃가마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10.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장사 결정전서 우형원 3-0 제압
지난해 제주도청 입단해 활약

이효진(제주특별자치도청)위더스제약 2020 민속씨름리그 2차 안산김홍도장사씨름대회에서 생애 처음으로 한라장사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이효진은 18일 경기도 안산시 안산올림픽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한라장사(105이하) 결정전(53승제)에서 우형원(용인백옥쌀)3-0으로 제압했다.

경기대학교를 졸업한 이효진은 연수구청에서 3년간 활약한 후 지난해 제주특별자치도청에 입단했다. 이효진은 2016년 일반부에 데뷔한 이래 처음으로 황소 트로피를 품에 안으며 그간의 설움을 떨쳐버렸다.

이효진은 8강에서 임규완(구미시청)2-0으로 꺾은 데 이어 4강에서 이승욱(정읍시청)을 안다리 되치기와 밀어치기로 물리쳤다.

결승에서 베테랑우형원을 만나 접전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됐으나, 이효진이 첫판 경기 시작 2초 만에 밀어치기로 한 점을 챙기며 주도권을 가져왔다.

두 번째 판에서 상대의 들배지기 공격을 또 한 번 밀어치기로 막아낸 이효진은 세 번째 판 시작과 동시에 잡채기를 성공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생애 첫 꽃가마에 오른 이효진은 항상 기회는 있었는데 못 잡았다. 이번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임했는데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