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공항 건설 관련 마지막 심층토론회 열렸지만 찬·반 팽팽…평행선 달리기
제2공항 건설 관련 마지막 심층토론회 열렸지만 찬·반 팽팽…평행선 달리기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10.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공항 확장 가능성 이견
20일 오후 2시 2차 토론회

제주 제2공항 사업과 관련해 핵심 쟁점인 현 제주국제공항 확장 가능성을 놓고 마지막 심층토론회가 진행되고 있지만 국토교통부와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측이 입장이 여전히 평행선만 달리고 있다.

의견 수렴에 앞서 도민들의 선택을 돕기 위해 마련된 이번 토론회에서 국토부와 비상도민회측의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지만 찬·반 양측의 기존 입장차만 확인하는 수준에 그치고 있다는 점과 토론 내용이 너무 전문적이어서 도민들이 얼마나 이해했는지 부분은 한계로 지적되고 있다.

19일과 20일 양일간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도의회 제2공항 건설갈등 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박원철, 더불어민주당·제주시 한림읍) 주관으로 제주MBC 공개홀에서 ‘현 제주공항 확장 가능성 심층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토론회 첫날 국토부에서는 김태병 공항항행정책관과 관제사 출신의 장승원 신공항기획과 주무관, 비상도민회의에서는 박찬식 공동상황실장, 박영환 한국항공소음협회 회장이 패널로 참여했다.

국토부는 이날 ADPi(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 권고안 19개 중 15개는 부분적으로 추진 중이나 용량 증대는 제한적이고, 나머지 4개는 제주공항 기상이 나쁜 악기상과 공항시설 제약, 국내 안보상황 등으로 현실적으로 추진이 곤란하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남북방향 보조활주로 활용은 안전과 환경, 용량 등을 고려하면 답이 아니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태병 정책관은 “보조활주로는 길이가 1900m에 불과해 주활주로(3180m)에 비해 너무 짧아 안전한 이·착륙이 불가하다”며 “일부에서 제안한 (보조활주로) 교량형 연장은 진동과 교각노출 등 안전상 취약하다. 정부는 안전하지 않은 대안은 선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비상도민의회의는 항공교통관리시스템 첨단화를 통해 수용력 확대, 안전 제고, 지연율 감소 등을 동시에 달성하는 것이 세계적 추세이고, ADPi 권고사항이 대부분 실현될 경우 시간당 최소 60회의 지속가능한 용량으로 현 공항을 활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현재 보조활주로 활용으로 용량 증대는 물론 소음감소와 안전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국토부의 주장을 반박했다.

박찬식 실장은 “첨단 관제·운영 시스템 도입 이후 런던 게트윅은 시간당 55회로 증가하는 등 세계적인 추세에 비춰볼 때 현 공항의 주활주로에서 시간당 50회까지 가능하다는 ADPi의 의견은 비현실적인 것이 아니다. 국토부는 스스로 무능을 자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심층토론회는 20일까지 이어지며, 오후 2시부터 제주MBC와 유튜브로 생중계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토부가 문제야 2020-10-19 21:37:31
뻔한 생떼쓰다가 제대로 설명하고 과학적으로 설명하고
책임질거냐 질문하면 전문가가 아니라서 회피하는 뻔한 박찬식씨하고 반대단체~~~
지난5년간 똑같이 오늘도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2공항의 명분을 유린하는 저들에게 끌려다니는 공권력이 한심하다
제주의 미래가 저런 한심하고 파렴치한 사람들에게 좌지우지 된다는거에 제주도민이 불쌍하게 느껴진다
국토부는 즉시 공시하고 2공항건설을 개시하라!

역시나 2020-10-19 20:02:03
도대체 이런 토론회는 왜 하는거요? 국토부에서 아무리 전문적인 설명을 해줘도 들으려 하지 않고 자기주장만 내세우고, 말꼬리잡고 늘어지고, 상대방 말하는데 끼어들어 방해하고... 구체적인 내용을 물으면 자기들은 전문가가 아니라고 꽁무니 빼고...

이런 무책임한 사람들에게 선동당해서 허송한 5년의 시간도 너무 아깝고 약점잡혀서 질질끌려온 도의회는 특위는 정말 도민들에게 무릎꿇고 석고대죄해야 합니다.

존재감 2020-10-19 21:04:34
정부를 부정하는 건가요??
찬성해서 유치했고
사타 예타 다통과해서
성산읍으로 발표하니
그때부터 반대여론 선동하며
5년을 허비했다..
오늘도 여전히 전문가를 안믿는
박찬식..
대한민국 국민 맞나??
환경부는 박찬식과 대변인과의 관계 엄정 조사하라..

제주사랑 2020-10-19 20:11:12
상대방 말 끊고 무조건 자기말만 옳다고 주장하다 어느 순간엔 자기들은 전문가가 아니라고..ㅡ,.ㅡ

어이상실 2020-10-19 20:26:36
토론을 보면 반대측의 "제가 전문가가 아니어서..." 이말 밖에 기억에 남는 말이 없다. 나머지는 기존의 내용을 반복만하고... 국토부에서 이야기해도 똑같은 내용만... 앵무새를 놓고 토론하지..
박찬식은 얼버무리기 바쁘고, 반대측대로했다가 사고나면 누가 책임지냐에는 바로 " 제가 전문가는 아니라 전문가에게 의뢰해야한다. 저렴하게 설계가능하다." 이것이 진정토론이 맞나?

이런사람들에게 5년을 끌려다녔나? 국토부도 반성해야할듯요...
다만, 오늘 국토부패널의명쾌한 토론이 돋보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