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바코 제주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 ‘제로’
코바코 제주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 ‘제로’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10.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정숙 의원, 수도권 지역 66% 편중 지원 지적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사업을 추진하면서 제주지역을 홀대하고 수도권 지역을 편중 지원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2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비례대표)이 코바코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방송광고 지원 사업을 처음 시작한 2015년부터 올해 현재까지 총 535개사를 지원한 가운데 제주지역은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울산지역은 20171개사만 지원받는 데 그쳤다.

세종시는 4개사, 충북지역은 10개사, 광주지역은 11개사가 각각 지원받았다.

반면 수도권 지역인 서울과 경기, 인천은 66%에 달하는 354개사를 지원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지역이 193개사로 가장 많았고, 경기지역이 141개사로 그 뒤를 이었다.

제작비 지원 예산도 서울지역이 45488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지역 28808만원, 부산지역 69736만원 순이다.

양정숙 의원은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 사업은 자금 여력이 부족한 기업과 소상공인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지만 대부분 수도권 지역에만 편중 지원해 비수도권 지역의 중소기업들이 강한 불만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방송광고 지원협의회를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감독해 지원 선정 기준을 투명하고 명확하게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